• 최종편집 2023-02-01(수)
 


수방사여특공.png
▲ 수방사 특공대대 여군팀의 격파시범과 작전복장으로 환담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합참에 특공대대의 여성팀 추가 편성 건의 보고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사령부로 복귀하자, 과장(차철이 중령, 육사 32기)과 처장(편정휘 대령, 육사 24기)은 앓던 이가 빠져 시원해진 듯 몹시 좋아하며 필자의 어깨를 두드려 주었다.


수방사로 전입와서 2년 가까이 근무하며 처음으로 듣는 칭찬이라 매우 보람있었으나 필자는 이 업무를 끝으로 전후방 교류하는 계획 인사로 전방으로 떠나야 했다.


물론 타부대로 전출가기 전에 “여군 특공팀의 타용도 활용을 철저히 배제하고 최초 목적대로 작전시에 만 운용한다”는 선영제 대간첩대책과장의 주장이 꼭 지켜지도록 과장과 처장에게 재차 건의하였다.


하지만 초기에 특공무술 등으로 훈련하던 여군팀 중에 한명이 사령관 비서실로 보직을 옮기자 각 처장들도 한두명씩 비서로 활용하면서 결국에는 선영제 대간첩대책과장의 우려가 현실이 되었음을 전출후 전방부대에 근무시에 전달받을 수 있었다.


게다가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던 모 선배의 전언에 따르면 여군특공팀이 행정요원으로 전환되자 남녀간의 부적절한 사건도 있었다는 이야기를 나중에 들었다. 


지금은 이러한 여군특공팀을 행정요원으로 전환해서 운용한다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현재 수방사령부 특공대대 여군팀은 남성 못지않게 강한 훈련을 받으며 위의 격파 사진처럼 정규전 및 대비정규전시에 특공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완비되어 있다.


마치 원칙과 공정 및 상식 등 기본이 바로 서야 길 또한 자연스럽게 생긴다는 본립도생(本立道生)의 의미처럼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특공대대의 여성팀 창설시에 합참 대간첩대책과장으로 시의적절한 조언을 해주었고, 육군참모차장과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을 성공적으로 역임한 선영제 장군의 ‘내 운명은 스스로 만들어간다’라는 그의 저서 제목이 다시 한번 가슴에 스며든다.


 

태그

전체댓글 0

  • 607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07)] 수방사 특공대대 여군팀 창설의 비화(祕話)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