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수방사01.png
수방사 영내에 있던 ‘상관의 믿음, 동료의 사랑, 부하의 존경’비석(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생뚱맞고 갑작스런 모임 마무리로 00경비대장은 “군생활을 먼저 경험한 선배로 후배들에게 지금부터는 군의 중견 간부로 현직책에서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대통령과 국가에 대해 충성하는 것이다”라며 “혹시 업무 중에 애로점이나 도움이 필요하면 배석한 선배나 본인에게 연락하면 최선을 다해 도와주겠다”고 당부하며 생뚱맞은 호출에 당황했던 모임을 끝냈다.  


하림각 현관에서 그는 안내한 선배와 함께 대기중이던 전용 승용차에 탑승하고 출발하자 얼큰하게 상기된 얼굴의 우리는 “충성!”하고 승용차를 향해 경례를 했다.

 

그런데 승용차 뒷모습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어떤 동기생이 “부대업무에 바빠 죽겠는데 오늘 우리를 왜 부른 거야?”라며 “밥 사주거나 얻어 먹고도 기분 나쁜 경우가 있는데, 이게 후배를 사랑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위세 과시인지? 의문이네...”라며 불평하는 말을 툭 던졌다.


그 동기가 무심코 내뱉은 말을 듣는 순간, 필자가 느꼈던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인접부대에서 근무하는 후배들을 불러 격려의 자리를 마련해준 것에 대해 매우 감격했고 감사했던 마음에 찬물을 끼얹는 충격을 받았다.


옛날 이야기 중에 “사자와 황소가 서로 사랑을 했는데 사자는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사슴을, 항소는 즐겨 먹던 부드럽고 맛있는 풀을 서로에게 선물했지만 불편하여 결국 이별했다”는 우화가 있다.


공자가 제자 자공에게 “지나침은 못 미침과 같으니라”라고 가르친 과유불급(過猶不及)의 의미가 귓가에 울려왔다.

 


태그

전체댓글 0

  • 899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12] 선배의 지나친 후배 사랑은 역효과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