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22.png
기가몬 셰인 버클리 사장 겸 CEO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클라우드 가시성 및 애널리틱스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인 기가몬은 사장 겸 CEO로 셰인 버클리(Shane Buckley)를 임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0여년간 기가몬을 이끌어온 폴 후퍼(Paul Hooper) 전 CEO는 기가몬 이사회의 정회원으로 활동한다.

 

기가몬은 그 동안 네트워크 가시성 및 보안 솔루션 분야에서 신뢰할 수 있는 시장 리더가 되었다. 전세계의 가장 까다로운 기업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해온 기가몬은 포준 100대 기업의 80%, 10대 모바일 네트워크 제공업체 중 9개, 수백 개의 정부 기관 및 교육 기관을 최적화하고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오늘날의 진화하는 위협 환경에 필요한 도구와 전문 지식을 제공하고 있다. 록히드마틴, AWS, 클렘슨 대학교, 존스홉킨스 의학원, 언더 아머 및 국방부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4000개 이상의 주요 기업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신임 버클리 CEO는 기가몬이 복잡한 컴퓨팅 운영 환경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가시성 확보를 위해 네트워크 분석과 보안 대응 정보를 제공하는 ‘딥 옵저버빌리티(deep observability)’ 분야의 마켓 대표 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하는데 주력할 것이다. 기가몬은 실행 가능한 네트워크단의 고급 정보 인텔리전스를 활용하여 고객들이 클라우드, 보안 및 가시성 툴의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딥 옵저버빌리티(Deep Observability) 경로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들은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거버넌스를 보장한다. 성능 병목 현상의 근본 원인을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다. 최신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IT 인프라 관리와 관련된 운영 추가 자원(오버헤드)의 소모도 줄일 수 있다. 궁극적으로 기업은 클라우드의 완벽한 전환이 가능해질 것이다.

 

버클리 CEO는 "기업은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하기 위해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배포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점점 더 위험한 위협 환경과 싸워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하며, "고객들이 위험을 최소화하고 탄력적인 디지털 인프라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네트워크에 대한 심층 관찰에 필요한 딥 옵저버빌리티 솔루션에 투자할 수 있도록 고객의 다양한 요구 사항을 해결하는데 주력하여 기가몬이 새로운 성장 단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67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클라우드 가시성분야 글로벌 기업 기가몬, 신임 셰인 버클리 CEO 임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