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신원식.png
국민의힘 국회의원 신원식(육사37기)의 생도시절과 수방사령관 재직시 모습(사진=김희철/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통상적으로 군의 간부인 장교들은 일정 기간 지나면 보직을 옮겨야 한다. 일명 계획 인사로 당시에는 전방 생활을 어느 정도 근무하면 후방으로 가야하고, 후방 근무 2년이면 다시 전방으로 가서 근무해야한다. 


전방으로 전출가기 몇 개월 전에 필자의 후임자로 이미 육군대학 교관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탁월하다는 평을 받는 신원식 동기가 거론되고 있었다. 하지만 생도시절 신원식 동기의 추억은 ‘잠원식’이었다는 것만 기억되었다.


사관학교는 일반 대학과 달리 군 특성에 부합된 ‘전사(戰史)’, 병기(兵器)‘ 등의 특별한 전공과목이 있었고, 제시된 사진과 같이 신원식 동기는 “백번을 다시 태어나도 ‘육사인’이고 싶고, 백번을 다시 생도생활을 해도 ‘전사과인’이고 싶다”고 육사 졸업앨범에 기록을 남겼다.


헌데 유별나게도 그 전공학과의 수업 시간에는 생도들이 많이 졸아서 ‘전사과’는 ‘몽사과(夢史科)’로 불렸고, 신 동기는 대표적으로 수업시간 중 잠에 쉽게 빠지던 생도로 일명 ‘잠원식’이라고도 호칭되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그는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어마무시한 독서량으로 주중에는 밤낮없이 많은 책을 읽었다고 한다. 게다가 이것도 부족해서 휴일에 타생도들이 외출하여 여가를 즐기는 시간에도 도서관에 홀로 남아 계속 독서를 했다는 소문을 전해들었다.


그 덕에 수업시간에는 비록 졸았지만 우수한 성적으로 육사를 졸업했고, 이후 전후방 각지에서 다이아몬드 이빨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논리적인 브리핑을 잘하는 장교로 정평이 나있었다. 그 덕분에 육군대학 교관중에 최우수교관으로 선발도 되었다.


훗날 수방사령관을 역임했던 육사동기 신소령은 육군대학 교관 보직을 마치고 이동하여 필자의 전방부대 전출을 앞두고 수방사 작전과 사무실에서 한달 동안 합동근무를 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03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14] 애환의 수방사를 떠나며 얻은 영원한 친구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