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신원식28사단1.png
라이나전성기재단의 잡지 헤이데이에 게재됐던 신원식 의원과의 토론 기사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출중한 업무 능력을 견지한 자랑스런 신원식 동기가 후임자로 내정되었을 때, 필자는 다음 보직이 걱정되어 새로 부임할 야전군 사령부 인사처 보임장교로 근무하던 동기에게 전화를 했다. 


생도시절 2년동안 같은 중대에서 각별하게 지냈던 그 동기는 “걱정하지 말라며 수방사 작전장교로 고생했으니 당시에 대부분 장교들이 선호하던 기계화사단으로 보직을 검토 하겠다”고 약속했다. 


허나 얼마뒤에 그 동기는 다시 필자에게 “보직을 검토했는데 전방 GOP부대에 공석이 생겨 어쩔 수 없이 그쪽으로 배치되었으니 양해해 달라며 선호부대인 기계화부대 배치가 불가하다”고 단호하게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앞으로 예상되는 전장 양상이 단순한 보병부대가 아닌 탱크와 장갑차를 운용하여 속도와 충격효과를 중요시한 기동전 및 미사일 등을 활용한 화력전이다.  


결국 필자는 미래 전장에서의 주력 부대인 기계화부대에서 경력을 쌓을 수 있게 된다는 희망과 모두들 선호했던 부대 배치의 기대감을 상실하고 초급장교 시절에 근무했던 GOP부대로 다시 배치되어 아쉬웠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17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16] 애환의 수방사를 떠나며 얻은 영원한 친구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