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37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AI 테크 스타트업 클레온과 메타버스 아바타 기업 갤럭시코퍼레이션이 메타버스 버추얼 휴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급속도로 성장하는 메타버스 시장에 힘입어 두 회사는 버추얼 휴먼을 방송, 공연, NFT 등 다방면의 콘텐츠에 활용하기 위한 전략적 업무 협력과 인프라를 공유한다. 국내외 홍보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해 버추얼 휴먼 시장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두 회사는 지난 2월 카이스트 총장의 젊은 시절을 구현한 버추얼 아바타를 만들어 ‘메타버스 졸업식’을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클레온의 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의 20대 시절 얼굴과 목소리를 재현해 내어 학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 화제가 되었다.


클레온은 사진 1장과 음성 30초만으로도 버추얼 휴먼을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 ‘클론’을 보유하고 있다. 기존 인물을 그대로 재현하는 기술뿐 아니라, 가상 얼굴이나 목소리를 만들어 세상에 없는 버추얼 휴먼을 탄생시킬 수 있어 AI 가상 리포터, 버추얼 투어 가이드 등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한류 연예인 IP를 활용해 마블 스튜디오 방식의 사업을 구현하는 기업이다. 연예인 IP를 메타버스 아바타화하여 방송, 음원, 웹드라마, 콘서트 드라마 등 현실과 가상을 오가는 메타버스 세계관 구축으로 각광받고 있다.

 

전승혁 클레온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자사의 AI 딥러닝 기술력을 갤럭시코퍼레이션이 보유한 콘텐츠 역량에 더해 기존에 없던 독특한 메타버스 콘텐츠를 새로 제작하고 선보이려 한다.’라며, ‘앞으로 모든 기업이 자사를 대표하는 버추얼 휴먼을 보유하고, 기업뿐 아니라 개인 역시 버추얼 휴먼을 다양한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자사만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84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클레온, ‘메타버스 버추얼 휴먼’ 구축 나서 …갤럭시코퍼레이션과 기술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