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28사단이재관.png
2009년 10월 당시의 재향군인회 회장 고(故) 박세환(학군1기) 예비역 대장과 부회장으로 취임한 이재관(육사21기) 장군 모습 [사진=연합뉴스/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사단장실로 들어서자 난로도 켜지않은 싸늘한 사무실에서 두꺼운 장군용 잠바를 걸치고 책상에 앉아 사무를 보던 사단장은 함께 들어온 인사참모를 쬐려 보면서 자리에서 일어섰다. 


바짝 긴장하던 인사참모가 ‘사단장님께 신고’라는 구령을 붙였고, 이어 필자는 경례를 하며 “태풍, 소령 김희철은 1991년 10월28일부로 사단 작전보좌관으로 전입 및 보직을 명 받았습니다. 이에 신고합니다”라고 우렁하게 외쳤다. 


신고를 받은 사단장은 자리에 앉으며 ‘차한잔 가져와’라고 퉁명스럽게 내뱉었다. 그리고는 필자가 사단장 앞 테이블에 앉자 문밖으로 나가려는 인사참모를 다시 불러 세웠다. 


“인사참모, 넌 일을 어떻게 하는 것이야? 지난번 소원수리 내용에 대해 후속조치를 빨리 하라고 지시했는데 깜깜 무소식이야 .. 멍청하게는 ...”라며 다시 쏘아 보았다. 


나가려던 인사참모는 그 자리에 얼어붙은 듯 멈칫하다가 지금 보고서가 준비되어 있으니 곧 보고드리겠다면서 절절매며 더듬거렸고, 부동자세를 버텨주던 무릅까지도 부들부들 떨리고 있었다. 


살벌한 분위기의 신고 자리에서 필자는 사단장과 무슨 대화를 나누었는지 기억도 안나고 잔뜩 긴장한 상태로 앉아 있다보니 어느새 뜨거운 커피는 방안의 차가운 온도와 분위기 때문에 아이스 커피가 되어 버렸다. 


지휘관들은 자신만의 색(色)을 가지고 있다. 전전 사단장 이상호 장군은 ‘교육훈련’을 강조 했고, 직전 사단장 김길부(육사20기) 장군은 ‘전투준비’위주로 부대를 지휘했다. 당시의 사단장 이재관(육사21기) 장군은 ‘부대관리’를 중점으로 안전 사고 예방에 치중하여 지휘했다. 


아마도 이재관 사단장은 ‘부대관리’를 강조하며 필자에게 사단 전체를 총괄하는 차원의 업무를 하는 사단 작전보좌관으로 무리한 부대운용에 의해 사고를 유발시키지 않도록 전입 신고 면담에서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허나 엄격하고 단호하며 거칠어 보이지만 에너지 절약을 강조할 때에는 사단장 본인이 가장 먼저 사무실에서 난로를 피우지 않고 두꺼운 옷을 껴입고는 추위를 견디며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볼 때 한편으로는 존경스러웠다.  


이 장군은 사단장을 마치고 승승장구하여 4성 장군으로 진급했고 제1군사령관을 마치고 전역하여 재향군인회 부회장까지 역임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56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20] 아스팔트 수방사에서 비포장도로 무적태풍부대로 가다(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