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155.png
에스원 임직원이 고객에게 물리보안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에스원]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에스원 중소기업 보안 솔루션이 고객이 크게 증가하며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에스원은 중소기업 기술 유출 예방을 위해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을 연동하는 융합보안 솔루션의 고객이 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에스원은 2010년부터 중소기업 솔루션을 선보였으며, 퇴근 후 발생할 수 있는 정보유출 사고까지 예방할 수 있게 한다. 물리 보안시스템 경비 기능을 작동하면 사내 PC가 자동으로 꺼지도록 할 수 있으며,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외부에서 PC화면을 잠그거나 끌 수 있다.

 

보안 문서 출력도 에스원의 보안 시스템을 통해 인가된 PC에서만 가능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문서를 출력한 PC이력은 서버에 기록돼 출력물로 인한 기술 유출을 예방할 수 있다.

 

사원증으로 물리보안 시스템의 경비를 해제할 경우, 출입 이력이 남고 정보보안 솔루션을 통해 PC를 켜거나 끈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내부에서 보안 사고 발생 시 기술 유출 경로를 특정하고 대응할 수 있게 한다.

 

재택근무 환경에서 정보보안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서버에 문서를 저장하는 ‘문서중앙화 솔루션’을 적용, 올해 1~2월 평균 판매량이 지난해 평균 대비 13%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근무시간이 주 52 시간을 넘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는 ‘PC-OFF 솔루션’은 지난해 판매량 2020년 대비 28.7% 증가했다.

 

‘랜섬웨어 피해복구 지원 서비스’에 가입하면 랜섬웨어 피해 발생시 데이터 복구를 위한 피해금액을 보상한도 내에서 받을 수 있다. 또한 ‘개인정보 안심플랜 서비스’에 가입하면 해킹으로 인해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한 경우 법률상 손해배상금을 보상 받을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9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소기업, 에스원의 ‘구독형 융복합 보안 서비스’ 도입 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