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한미안중국2.png
강연하는 권성욱 작가와 마오쩌뚱과 문화혁명의 상징인 홍위병을 설명하는 PPT 자료.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권성욱 작가는 “중화 모독에 걸리면 누구도 가차없다“는 말로 1시간 넘는 강연을 시작했다. 


얼마전에 벌어진 효리의 ‘마오’ 발언에 대한 후유증도 마찬가지이지만, BTS가 ‘밴플리트 상’ 수상시에 6.25남침전쟁의 희생을 언급하며 중국을 거론 안했다는 이유로 네티즌들의 무차별 폭격을 받았다는 사례를 거론하며 "러시아보다 더 위험한 나라가 중국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발표에 따르면, 마오쩌뚱은 어려운 생활고 속에서 공부를 못해 지식인들을 증오하는 열등감을 갖게 되었고, 국민당의 장쩌스가 몰락하자 초대 내각 중도파에 참여했으나 정권 탈취 후 반대파를 악덕 지주로 몰아 약 70만명을 죽였다. 


게다가 그가 주도한 ‘대약진운동’, ‘문화대혁명’ 등은 피의 숙청의 연속이었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마오쩌뚱은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고 무식하다는 열등감을 극복하며 무한한 정권욕을 구현하기 위해 홍위병, 린뱌오(국방부장) 등 광신적인 충견을 이용한 잔인한 차도살인(借刀殺人)과 상대방을 분열시키는 모사(謀士)의 대가이자 잔인한 진면목을 보여준 자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권성욱 작가는 “마오쩌뚱의 중국은 필요시에 동원한 충견을 활용해 피의 숙청과 토사구팽(토사구팽)의 점철로 유지된 왕국이며 마오가 죽은 뒤인 지금은 문화대혁명의 주축이었던 홍위병 세력에 의해 유지되는 봉건사회“라고 언급했다. 


이런 정황에서 “우리나라의 실익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강력하지만 유연한 대응 정책을 구사해야 한다 “고 권 작가는 주장했다.(중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4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 M] 피의 숙청과 토사구팽(兔死狗烹)의 점철로 이어진 마오 왕국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