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197.png
오륜초등학교가 인공지능 로봇 ‘뮤지오’와 ‘페퍼’를 도입했다 [사진=아카에이아이]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아카에이아이는 서울특별시 송파구에 위치한 오륜초등학교와 인공지능(AI) 영어학습 로봇 ‘뮤지오(Musio)’와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페퍼(Pepper)’의 공급 계약을 맺고 설치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서울 지역 국·공립 교육기관으로서 뮤지오를 도입한 세 번째 사례로, 앞서 서울 노량진초등학교와 교동초등학교에도 로봇 뮤지오와 페퍼가 각각 공급, 설치된 바 있다.


이번 도입에 대해 아카에이아이는 인공지능(AI)을 통한 첨단과학 기술을 포용함과 동시에, 자기 주도적 학습을 통한 미래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뮤지오(Musio)는 아카에이아이가 개발한 커뮤니케이션 AI 엔진 ‘뮤즈’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이다. 뮤지오는 영어 회화 학습 시스템 및 실력 측정 알고리즘을 탑재해 영어 실력 측정 및 향상에 도움을 주며, 학생 수준에 따라 영어 대화 난이도를 인공지능이 스스로 조정하는 등 교육형 인공지능 기술에 초점을 두고 있다.


페퍼(Pepper)는 일본 소프트뱅크의 로봇 전문 기업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으로, △뮤즈 AI 자유 대화 △실전 연습용 뮤즈 러너스 챗 △뮤즈 아카데미 모드 등 총 3가지로 구성됐다. 뮤즈 자유 대화, 뮤즈 러너스 챗은 원어민 교사와 대화하듯 페퍼와 자연스러운 회화를 연습하고 시도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박병탁 아카에이아이 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와 공존을 선언하고 있는 시대적 흐름과 그 안에서 정보와 교육의 격차를 우리는 잘 극복해 왔지만, 과제도 많았다. 공교육 현장의 차별 없는 지역 및 공간적 한계를 넘어선 대안과 교육적 패러다임을 준비하고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5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카에이아이, 서울 오륜초에 인공지능 학습 로봇 ‘뮤지오’·인공지능 휴머노이드 ‘페퍼’ 설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