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한미안중국3.png
마오의 정권 탈취 과정에서 보여준 숙청과 ‘사회주의 개조 선언’ 등을 설명한 PPT자료. [사진=권성욱]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민당의 장쩌스를 대만으로 쫒아내고 정권 찬탈에 성공한 마오쩌뚱은 가장 먼저 반대파였던 국민당 출신 관료와 자본가들을 부패 세력인 악덕 지주로 몰아 척결했다. 


이때 5% 타도를 목표로 각 지역별로 경쟁을 시켰고 약 70만명을 죽였다. ‘사회주의 개조’와 ‘백화제방·백가쟁명’ 선언을 한 마오는 공산당에 비판적인 재야 지식인들을 일망타진하면서도 레닌이 소련을 공산화시킬 때보다 적게 죽였다고 변명하며 자위했다. 


1958년에 마오쩌둥이 전국적으로 전개한 ‘대약진운동’은 대규모 수리 시설을 건설하고 공업의 기초를 다져 경제를 고도로 성장시키는 정책으로 15년내에 영국과 미국을 추월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러나 각 가정에서 철을 만들어 상납하거나 참새박멸 운동을 전개하는 등 무리한 추진과 허위 보고와 통계 조작 등으로 실패했으며, 때마침 중국 전역에 대기근이 발생해 아사자가 최대 4500만명으로 추정되는 참담한 상황이 되었다.  


결국 ‘대약진운동’은 실패했지만 마오쩌뚱은 무기생산과 핵개발에 전념했다. 반면에 당간부들은 참담한 기아속에서도 특권을 누리며 호의호식하여 이어 벌어진 ‘문화대혁명’에서 홍위병들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게 된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0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 M] 피의 숙청과 토사구팽(兔死狗烹)의 점철로 이어진 마오 왕국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