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8(월)
 


김봉환11.png
좌측, 새로이 취임한 회장 김병철(전 경북경찰청장)과 고문 염상국(전 대통령경호실장)과 우측엔 특공무술을 수련하는 꿈나무 학생들과 이번에 임명된 회장단이 기념촬영한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사단법인 대한민국 특공무술협회는 지난 18일 오전 11시, 국립 한경대학교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총재·회장·고문 이취임식과 9단 수여식 및 임원 임명식을 개최했다. 


대테러작전과 경호에 필요한 특공무술 개발을 시작한 김만규 특별회장을 비롯한 김봉환 장군 등 특전사 606·27특공부대 출신과 염상국 제13대 대통령 경호실장, 강희락 제15대 경찰청장, 김병철 전 경북경찰청장 등 경호실 출신 및 관련자 심동보 제독 등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문인산 사무총장의 특공무술 발전과정 및 협회 경과보고, 김만규 특별회장이 주관한 총재, 회장 및 고문 취임식, 강희락 전 경찰청장의 축사 및 취임사에 이어 새로이 임명된 김병철 회장에 의해 명예 9단 및 임원 임명장 수여식 등으로 진행됐다. 


김봉환8.png
행사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한 모습[사진=김희철]

 

민간인이 아닌 특수전사령부의 특전요원에 의해 창시된 특공무술의 발전과정  


특공무술은 1977년 대한민국 최초 대테러부대인 606부대가 대테러작전과 경호에 필요해 특별히 개발을 시작했고 차지철 경호실장과 박정희 대통령에게 시범을 보인 후 특전사에도 보급하라는 지시에 의해 당시 정병주 특전사령관에게도 시범을 보이며 확산이 시작되었다.


1980년 특공무술시범을 관람한 전두환 대통령이 전군에도 보급하라는 지시를 내리자 이듬해 이희성 육군참모총장에게도 시범을 보였으며 이후 육군 전체의 특공부대에서도 특공무술을 수련하게 되었다.


제13대 정영무 특전사령관은 1996년 특공무술교리 연구 및 특전사령관 명의의 단증 발급을 시작했고, 백군기 특전사령관은 2004년 특공무술, 특전무술로 혼용되던 명칭을 처음으로 ‘특공무술’로 통일하여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제21대 최용림 특전사령관은 2009년 전국민을 대상으로 특공무술시범을 처음 실시하여 일반인에게도 보급되기 시작했다. 신현동 특전사령관은 2011년 사령부 교육훈련처 교육과에 특공무술 담당 보직을 신설하였고, 장준규 특전사령관은 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29대 김정수 특전사령관이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에 특공무술은 특전사가 창시부대이며, 특전요원이 창시자라고 발표하였으며 경찰청과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하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274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재·회장·고문 이취임식 개최로 새롭게 도약하는 대한민국 특공무술협회(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