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237.png
[사진=KISA]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사이버 대피소를 이용한 기업 수가 지난 10여년간 연평균 57%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도스 사이버 대피소는 2009년 7·7 디도스 대란 이후 정부가 구축한 중소·영세기업 대상 디도스 방어 시스템으로, 디도스 공격 협박 등을 받은 중소기업이나 실제로 디도스 공격을 받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KISA는 지난 2010년 개소 당시 52곳에 불과했던 참여 기업이 지난해에는 7271곳이었다고 밝혔다. 11년 동안 매년 평균 56.7%씩 이용기업수가 늘어난 것이다..


KISA는 앞으로 사이버대피소 기능을 확대할 방침이다.

 

237-1.png

 

 

김은성 KISA 탐지대응팀장은 “사이버대피소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중소영세 기업 피해를 막는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며 “디도스 공격 이외에 다른 공격 피해 기업도 보호를 하려고 한다. 침해사고 피해기업이 복구하는 기간 동안 보호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가 공격을 받지 않도록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 팀장은 “혹시라도 대규모 공격이 들어왔을 때 통신사의 회선을 순간적으로도 도와줄 수 있는지도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82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ISA 사이버대피소 이용기업 “지난해 7271곳”…11년동안 매년 평균 56.7%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