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PYH1.png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알링턴 국립묘지 내 '무명용사의 묘'에서 헌화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알링턴 국립묘지를 참배했다고 국방부가 27일 밝혔다.


이 장관은 알링턴 국립묘지의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6·25전쟁을 비롯해 타국에서 자유와 평화를 위해 산화한 무명용사의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했다.


이어 이 장관은 6·25전쟁 참전용사 유가족과 '미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에 노력해온 관계자를 초청한 만찬에 참석했다.


이 장관은 축사에서 6·25전쟁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반으로 맺어진 한미동맹이 이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모범적인 동맹'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하고 대한민국은 그 희생과 헌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또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해 노력한 고(故) 윌리엄 웨버(Weber) 대령의 명복을 빌고, 애널리 웨버(Annelie Weber) 여사를 포함한 유가족에게 존경과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 장관은 만찬 행사에 참석한 폴 블리센바크(Paul Blissenbach) 예비역 소령에게 6·25전쟁 이래 3대에 걸쳐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에 기여해 오고 있는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평소 "한국은 아버지와 나를 잇는 나라"라고 언급하곤 했다.


조셉 블리센바크(부친) 예비역 중사는 6·25 전쟁에 참전해 1950년 11월 전쟁포로가 되어 행방불명됐다. 아들인 폴 블리센바크 예비역 소령은 1974부터 2년간 비무장지대(DMZ)서 근무했으며 손자인 커트 블리센바크 상병은 현재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복무하고 있다.


이 장관은 6·25전쟁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 준공식에 참석하고,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미 싱크탱크 인사 간담회, 보훈요양원 방문 참전용사 위문 등을 할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3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종섭 국방, 알링턴 참배 후 만찬서 “한미동맹, 가장 강력하고 모범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