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연대훈련1.png
연대전술훈련 평가시에 전개하는 장병들과 전차 도하훈련 모습[사진=국방홍보원]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결국 양 대령은 황종수 소령을 연대 작전과장으로 받았고 황 소령은 보직 걱정을 하다가 오히려 좋은 기회를 포착하고 그의 잠재능력을 충분하게 발휘하며 탁월함을 인정받게 된다.  


육군사관학교 교관 경험이 말해주듯 철학적 혜안에 따른 논리성에 야전성을 겸비한 황 소령은 각종 지휘관 회의나 전술토의에서 해당 연대안을 발표할 때마다 타 부대와 비교될 정도로 돋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연대장 근무의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에 가장 중요시하는 연대전술훈련 평가에 임해서 황 소령은 대박을 터뜨렸다.  


사전 철저한 지형 정찰을 통해 판단한 지역을 이용, 전차를 동반한 특수임무부대가 기습적으로 임진강을 도섭하여 상대방의 지휘소를 급습하며 포위 격멸시키는 완벽한 승리를 쟁취하는 성과를 올렸다. 


처음에 연대 작전과장 후임자를 선발할 때 경력이 문제이고 게다가 야전 경험도 부족하며 특히 주특기가 작전직능이 아닌 기획직능이기 때문에 더 더욱 고민이라던 양 대령의 우려는 기우(杞憂)로 끝났다. 반면에 황 소령은 양 대령과 좋은 인맥을 쌓게 되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40)] 혈연, 지연 및 학연보다도 근무연이 더 결정적인 역할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