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12-1.png
사진=freepik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멘로시큐리티는 11일 기업 보안 의사 결정권자들의 랜섬웨어 공격 및 대비 현황을 조사한 ‘2022 임팩트: 랜섬웨어 공격 및 대비 현황(2022 Impacts: Ransomware attacks and preparedness)’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공격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의 3분의 1이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랜섬웨어 공격을 경험하고 10명 중 1명은 하루에 한 번 이상 랜섬웨어 공격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는 미국과 영국에서 1000명 이상의 직원들이 근무하는 조직의 IT 보안 의사 결정권자 505명이 응답하였다. 특히 이번 연구는 보안 전문가들의 고민 등 웰빙(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였다.

 

밤에 깨어 있게 만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1%는 랜섬웨어 공격이 팀의 지식과 기술을 넘어 진화하는 것에 대해 걱정한다고 답하였으며, 39%는 회사의 보안 역량을 넘어 진화하는 것에 대해 걱정한다고 답했다.


보안 담당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직원들이 기업의 보안 조언을 무시하고 악성 코드가 포함된 링크나 첨부 파일을 클릭할 위험(46%)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조직의 약 절반(미국 61%, 영국 44%)이 지난 18개월 동안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피해자였으며, 고객과 잠재 고객이 공격자들의 진입점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트너/공급업체 및 직원/계약 업체들도 심각한 보안 위험으로 간주되지만 10명 중 1명은 공격이 어떻게 유입되었는지 정확히 식별할 수 없다고 답했다. 상위 3개 랜섬웨어 공격 벡터는 이메일(54%),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웹 브라우저(49%), 모바일 기기(39%) 순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7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직원 10명 중 1명은 하루에 한 번 이상 랜섬웨어 공격 받아”...멘로시큐리티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