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5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트렌드마이크로는 올 상반기 리눅스 서버 및 임베디드 시스템을 표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이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트렌드마이크로의 ‘2022 상반기 보안 위협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만 관련 공격이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 서비스형 랜섬웨어(RaaS) 공격 탐지도 급증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락빗(LockBit)과 콘티(Conti)를 포함한 주요 랜섬웨어가 전년 대비 500% 증가한 것으로 탐지돼 6개월 만에 탐지 횟수가 거의 두 배를 돌파했다. 이러한 서비스형 랜섬웨어 모델은 랜섬웨어 개발자 및 관련자에게 상당한 수익을 창출했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신종 랜섬웨어 집단이 성행하는 와중에 2022년 상반기에는 단 두 달만에 50개 조직을 공격한 블랙 바스타(Black Basta)가 가장 눈에 띈다. 랜섬웨어 공격 대상으로 중소기업이 점차 표적화되고 있으나 여전히 대부분은 대기업을 공격해 ‘한탕’을 노리는 추세다.


랜섬웨어의 주요 공격 벡터 중 하나는 취약점 악용이다. 트렌드마이크로의 제로 데이 이니셔티브는 올해 상반기 동안 지난 해에 비해 23% 증가한 944개 취약점 대한 권고를 발표했다. 중요 버그 관련 권고 수는 전년 대비 400% 급증했다.


APT(지능형지속위협) 조직은 광범위한 인프라를 활용하고 여러 멀웨어 도구를 결합해 공격방법을 발전시키고 있다. 위협 행위자가 정교한 사이버 범죄 작업의 일부로 봇넷, 멀웨어, 그리고 이모텟을 통합하고 있다는 점을 10배가량 증가한 탐지 횟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른 문제는 결함에 대한 패치 공개 및 업데이트 속도보다 위협 행위자가 결함을 무기화하는 속도가 더욱 빠르다는 점이다.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이 IT 환경을 확장함에 따라, 패치 되지 않은 취약점은 많은 조직의 주요 관리 대상인 디지털 공격 접점을 증가시킨다. 글로벌 조직의 43%가 현 공격 접점이 통제할 수 없는 상태까지 도달했다.


특히나 부적절하게 설정된 환경 악용 및 클라우드 기반 암호화 마이닝, 그리고 위협 행위자가 멀웨어 트래픽을 라우팅하거나 피싱 웹 사이트를 호스팅하기 위한 클라우드 터널링 등의 신기술을 활용한 위협이 지속됨에 따라 클라우드 가시성의 중요가 대두됐다.


존 클레이(Jon Clay) 트렌드마이크로 위협 정보 부문 부사장은 “새롭게 부상하는 위협 집단은 정밀한 공격 방식에 초점을 두고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키고 있다”며 “이에 따라 조직은 확장되는 디지털 공격접점을 매핑(mapping), 이해 및 보호하기 위해 단일 통합 사이버보안 플랫폼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8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 상반기, 리눅스 서버 및 임베디드 시스템 표적 ‘랜섬웨어 공격' 급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