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5사단1.png
비교적 낙후된 시설을 보강하며 훈련에 임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5사단]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역대 5사단장은 쟁쟁한 장군들 즉 대통령, 국방부장관, 합참의장 등 역사적인 인물이 많았다. 


창설 초기에 원용덕, 백선엽, 이응준과 16대 박정희(육사2기) 장군을 비롯해 채명신(육사5기), 강창성, 윤성민(육사8기), 정병주(육사9기), 김복동(육사11기), 정호근(갑종5기), 신말업(육사16기) 등이 사단장을 역임했고, 사단기동훈련 당시에는 37대 김석재(육사23기) 장군이었다.


역시 5사단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부대답게 일사불란(一絲不亂))하게 사단기동훈련에 임했다. 이는 부대운용의 실무를 총괄하는 사단 작전보좌관 김용호 소령(육사37기)을 비롯한 참모들의 정중동(靜中動) 활약 결과물이기도 했다.


특히 김석재 장군의 정확한 상황판단과 지침을 하달하는 작전 지휘력이 돋보였고, 인접 부대 사단장이었지만 선배인 이재관 장군(육사21기)을 존경하며 환대하는 모습이 후배들 보기에도 너무 좋았다. 


그러나 부대의 전통과 명성이나 사단장의 유명세와는 달리 사단사령부를 포함한 부대의 전반적인 시설은 6.25남침전쟁이 끝난 후인 1953년 11월18일에 창설된 무적태풍부대보다도 열악했다.


그 이유는 대통령, 국방부장관, 합참의장 등 역사적인 인물인 쟁쟁한 장군들이 사단장을 역임하다보니 열악한 시설들을 중기계획 등의 정상적인 절차와 방법보다는 잘 아는 지인들의 협조로 당시에는 타부대에 없지만 필요한 시설들을 새롭게 만들고 보강했다


허나 군이 발전하고 현대식 건물 등을 정상적으로 중기계획에 반영할 때 미흡하지만 이미 설치된 건물이 있는 부대는 우선순위가 떨어지다보니 무적태풍부대보다도 당시의 열쇠부대 시설들이 오히려 노후되고 열악하게 된 결과가 되었다.


세상살이는 새옹지마(塞翁之馬)이며 아이러니한 것이라고 한다. 타부대에 없는 것을 자력으로 설치할 당시에는 매우 흡족했으나, 결국 명성 높은 사단장의 애대심이 오히려 타부대보다도 낙후된 시설로 남게 된 결과라는 것은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고 할까....?


태그

전체댓글 0

  • 263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51)] 화려한 사단장의 애대심이 오히려 과유불급(過猶不及) (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