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4기_육군소장_이영대.png
필동에서 남태령으로 이전하여 신축한 수방사령부 본청 모습과 동작동에 위치한 이영대 장군의 묘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이재관 장군(육사21기)이 사단장직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영전하고 후임으로 이영대 소장(학군 4기)이 사단장으로 취임했다. 


무적태풍부대 사단장을 그동안 육사출신 장군이 계속 수행하다가 오랜만에 학군출신 사단장이 부임하자 부대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이하는 분위기였다. 


이영대 사단장은 고려대학교 출신 학군 4기로 1988년에 장군으로 진급했고 수방사 참모장 재직시에 부대를 필동에서 남태령으로 이전하는 사업을 주도했다. 그때 수도방위사령부 작전장교로 근무했던 필자의 직속상관이었다.  


수도경비사령부는 1961년 창설되었으나 1984년 11대 사령관 이종구 장군 때부터 수도방위사령부로 개칭되었다. 일제시절 헌병대가 위치했던 곳으로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권력의 숨겨진 중심지인 부대를 필동에서 남태령으로 이전하는 사업은 만만하지 않았다. 


사령관 구창회 중장(육사18기)이 대통령에게 수방사 이전 계획을 별도로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유명한 지관이 풍수지리를 고려하여 본청 위치를 확정한 후, 후임 김진선(육사 19기) 사령관이 부임한지 얼마 안돼 직할대 건물까지도 거의 완성되었다. 


故이영대 준장은 장군임에도 불구하고 소탈하게 모든 현장을 뛰어다녔고, 일일이 확인하며 지도했던 그의 근면과 철저함 덕분에 남태령 수방사는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 


그는 수방사 부대이전 당시에 많은 업적을 남기고 영전하여 무적태풍부대 사단장을 역임한 뒤 육본 감찰실장 근무시에 과로와 지병으로 순직하여 동작동 현충원에 묻혀 지금은 이웃 남태령 수방사의 발전을 지켜보고 있음을 기억하며 추모해야 한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055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52)] 힘 솟게 만드는 소나무숲의 기분 좋은 만남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