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가수 이재원제대.png
필자가 기거했던 아파트 옆 무적태풍부대 정문에서 2011년 3월 가수 이재원이 전역 축하 이벤트를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구안보협업연구소장]  당시 매일 아침 출근하면 사단장 및 주요 참모들이 상황실 벙커에 모여 상급 및 예하 부대의 야간 활동과 예정 사항을 당직사령으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그날의 일정에 대해 사단장은 상황보고를 참고로 주요지침을 하달하며 하루가 시작된다. 


사단작전보좌관직을 수행했던 필자는 상황보고 내용을 검토하고 변동사항을 체크하기 위해 새벽 6시경이 되면 어김없이 상황실이 운용되던 지하벙커안의 사무실로 출근했다. 


왜냐면 필자는 항상 전체 부대의 운용을 총괄하는 직책이라 변동 내용이나 중요사항들을 숙지할 수 있으나, 당직근무자들은 오랜만에 근무하여 상황보고시에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어 확인하고 수정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또한 필자의 검토가 끝나고 이어 작전참모와 참모장에게 사전 보고를 한 후에 최종 수정된 정확한 내용으로 사단장에게 상황보고를 하기에 필자는 새벽부터 서둘러 출근해야 했다. 


헌데 필자는 동틀 무렵에 아파트를 나와 상황실로 가는 길옆 소나무숲에서 두꺼운 아름드리 소나무 줄기에 몸을 부딪히며 아침 운동을 하는 이영대 사단장을 가끔 만날 수 있었다. 


그는 매번 만날 때마다 “쿵...쿵..” 부딪히는 소나무의 기를 받으며 “어이 작전보좌관, 왜 이렇게 일찍 출근해... 좀 쉬면서 건강 주의해야지...수고해...”라며 격려를 해주었다. 


수방사 참모장을 하면서 소장으로 진급한 그는 사단장으로 부임하는 첫날 필자를 보더니 “야, 김희철, 수방사에서 고생했는데 여기서 다시보네...”하며 매우 반가워했다.


필자는 자정이 다되어 퇴근하고 새벽에 출근하는 일이 반복되는 과중한 업무였지만 부대 지휘관의 격려와 각별한 애정을 받고 있다는 은근한 자긍심과 보람에 더욱 부대일에 열중했고 쌓인 피로를 날려보낼 수가 있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722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253)] 힘 솟게 만드는 소나무숲의 기분 좋은 만남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