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22.png
CJ올리브네트웍스 송도 데이터센터 전경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인공지능(AI) 기술로 기계설비 수명을 관리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아모레퍼시픽 오산 뷰티파크 제조공장의 로봇, 제조 설비를 대상으로 상태 감시 및 ‘예지보전’을 위해 딥러닝으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AI솔루션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 솔루션에는 글로벌 베어링 제조사의 주파수와 축 회전수, 진동수 등의 빅데이터가 축적돼 있어 설비에 설치된 전류, 전압, 진동센서의 데이터를 학습하지 않아도 설비의 결함을 진단할 수 있다.


설비의 센서 위치에 진단결과를 가시적으로 표현하고 결함 유형에 따른 분석과 조치내용을 제공해 사고 발생률을 감소시키고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예지보전은 기계설비의 고장을 예측해 설비의 수명을 연장하는 보전활동이다. 설비의 생산성을 높일 뿐 아니라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 작업자가 직접 보전예방 활동을 할 필요가 없어 작업자가 위험에 노출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송원철 CJ올리브네트웍스 AI팩토리 사업 총괄(DT사업2담당)은 “CJ올리브네트웍스 AI솔루션은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분야의 전문가가 없어도 실시간 모니터링만으로 설비의 상태 진단이 가능해 초기 구축 비용이 높지 않다”며 “설비 고장률이 현저히 감소할 뿐 아니라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작업자의 시간을 부가가치가 더 높은 곳에 사용할 수 있어 생산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8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J올리브네트웍스, “기계설비 수명, AI로 관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