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122-1.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국내 1위 인공지능(AI) 기반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기업 엠로가 구매 공급망관리(SRM) 시장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2022년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엠로는 23일 사업보고서 공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2년 ▲매출액 586억 원 ▲영업이익 64.9억 원 ▲당기순이익 65.8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24.7%, 22.7% 증가했다.


매출액중 핵심인 기술기반 사업 매출 내역을 살펴보면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매출은 전년 대비 12.1% 증가한 79.1억 원, 라이선스 로열티인 기술료는 전년 대비 21.7% 증가한 99억 원, 클라우드 서비스 매출은 전년 대비 18.7% 늘어난 45.4억 원을 기록했다.


엠로는 자체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AI 소프트웨어를 꾸준히 선보이며 AI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능형 수요 예측 및 재고 관리, 최적 견적가 자동 분석, 협력사 리스크 통합 관리 등에 이어 AI 기술을 활용해 기업이 구매하는 핵심 자재의 가격 추이를 예측하는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SMART price doctor)’를 새롭게 선보이고, 이를 국내 대표 종합 에너지 기업 등에 공급하며 다양한 AI 레퍼런스를 꾸준히 쌓아오고 있다. 


또한, 구매시스템과 AI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SaaS 방식으로 제공해 대기업은 물론 중견·중소기업으로도 고객 기반을 넓혀 나가고 있다. 대한항공, 대상, 야놀자, 하이브, HK이노엔, 메가존클라우드, 한국씰마스타 등을 포함한 신규 클라우드 고객사는 2022년에도 꾸준히 증가해 총 130여 개 이상의 누적 고객사를 확보했다.


최근 엠로 경영진은 지분을 삼성SDS에 처분해 엠로는 삼성SDS 자회사로 편입되었다.


엠로 관계자는 “2021년 코스닥 상장 이후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강화하고 신규 사업을 확대하며 최대 실적을 연이어 경신하고 있다. 올해도 활발한 연구개발을 통해 엠로만의 독보적인 AI 기반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를 강화하고,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등 ‘글로벌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급망관리 SW 시장 1위 엠로, 지난해 매출액 전년 대비 24.7%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