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정형진3.png
2021년 8월6일 오전 6시에 향년 81세로 별세한 윤용남 장군의 장례식장 모습 [사진=정형진]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군 최초의 자주국방 전략증강계획 '율곡'에 참여했던 윤용남 전 합동참모본부 의장(예비역 육군 대장)은 지난 2021년 8월6일 오전 6시에 향년 81세로 별세했다.  


윤 전 의장은 1940년 경남 의령 출신으로 1959년 부산고를 나와 1963년 육군사관학교 제19기로 임관했으며, 6사단장과 5군단장, 3군사령관, 육군참모총장(제31대), 합참의장(제27대)을 역임후 1998년에 예편한 우리 군 현대사의 산증인이다. 


그는 베트남전에도 참전했으며, 특히 1996년 9월 강원도 강릉에서의 북한군 잠수함이 침투사건 발생시에 김영삼 당시 대통령이 정책통인 김동진 합참의장 대신 대간첩작전 전문가인 윤용남 육군참모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 사람도 빠짐없이 잡아라"며 윤 총장에게 지휘권을 맡긴 일화로도 유명하다. 


고인은 군사정권 시절 '하나회' 장교들이 군부를 장악했을 때도 군내에서 '1차 진급'을 달렸다. 사단장 보직이 동기들에 비해 6개월 늦었던 것을 제외하곤 모두 1차 진급을 도맡았을 정도로 야전·전략·정책 등 3개 분야에서 능력을 보였다. 


특히 준장 시절이던 1987년 육군본부 군사연구실장으로 재임시에 저술한 '기동전: 어떻게 싸울 것인가'는 미군과 독일군의 교리·전략을 한반도 전장 환경에 접목해 기술한 독자적 연구 결과물로서 독일 육사에서도 교재로 사용됐다. 


故 윤용남 장군은 '기동전'을 접목한 군 구조 개편, 실전 교리 개혁, 교육 강화 등을 통해 현재 우리 군 구조·전략·역량 강화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예편 뒤에도 변화된 전장 환경에 맞춰 핵·포병전·특수전 등으로 연구 범위를 넓혔고, 우리 군 또한 이 같은 환경에 빠르게 변모할 것을 강조해왔다. 작고전에는 우주전·인공지능(AI)·사이버전 등 미래 전장 환경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졌다.  


"우리의 주적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정신전력 강화와 변화된 병영 환경 및 교육 등을 강조해온 고인은 '우리는 대한민국의 군인이었다'(2012)를 저술하기도 했다.


육군장으로 치러진 故 윤용남 장군의 장례식장을 찾은 정형진 장군은 연대장 시절에 큰 가르침을 주었고 군생활을 이끌어주었던 고인에게 존경하는 마음으로 정성어린 조문을 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7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13)] 통합메트릭스 신화를 만든 정형진 장군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