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상록수4.png
동티모르 오에쿠시주(州) 에카트 강 인근에 세워진 상록수부대 순직 장병 추모공원 준공식에서 현지 주민들이 헌화 묵념하는 모습. [사진=주동티모르 한국대사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이날 행사에서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고 박진규 중령의 부인 정혜인 씨는 "거의 20년이 지나 처음으로 오에쿠시를 방문했다. 

 

마을 주민들이 지금껏 상록수부대를 기억해주고 고인을 추모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같이 먼 곳으로 떠난 5명의 영웅이 오에쿠시 주민들 덕분에 편안히 잠든 것 같아서, 유족들도 평안한 마음으로 한국에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아르세이노 바노 오에쿠시 특별행정주지사는 "(추모비가 조성된 곳은) 여러분의 집과 같은 곳이자, 동티모르와 오에쿠시, 한국과의 특별한 관계를 의미하고 상징하는 장소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주지사는 "19년간 사랑하는 가족을 보지 못한 것에 대한 슬픔도 잘 알고 있다. 저희 오에쿠시는 상록수부대와의 추억을 항상 품으며, 순직 장병 5명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73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⑥동티모르 상록수부대의 쓸쓸한 여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