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정형진10.png
연대 참모와 예하 대대장들과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를 앞두고 기념 촬영한 모습 [사진=정형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정형진 장군과 필자가 근무하던 무적태풍부대에서 근무하던 당시의 상급부대인 3군사령관은 윤용남 장군이었다.  


그때 윤 사령관은 한반도 지형에 부합된 새로운 ‘도로견부위주 종심방어’개념과 ‘통합메트릭스’를 활용한 전투지휘를 강조했으며, 총장시절엔 ‘육군발전목표’를 선정해 실천을 강요했다. 


마침 국방개혁 시행을 위해 기동군단이 2개로 증가함에 따라 무적태풍부대는 소속이 바뀌어 인접 군단 예하부대로 전환되었다.  


헌데 정형진 장군(당시 대령)이 지휘하던 80연대는 새롭게 소속 변경된 군단 통제로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를 받아 원래 소속된 기존 연대들보다는 불리한 입장이 되었다. 


부대가 잘되기 위해서는 해부대의 강약점을 잘 분석하여 약점을 상급부대가 보완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80연대의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를 앞두고 인접 사단의 36연대에서도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가 있었다. 


하지만 인접 연대의 평가시에 새로운 개념인 적전술 및 통합메트릭스를 활용한 전투지휘가 미흡함이 실수로 부각되어 육대에서 적전술 교관을 지냈던 사단 감찰참모를 연대로 보내 다시 교육하고 인접 연대의 지적 사항을 즉각 전파해 주었다. 


헌데 탁월한 정 대령은 상급부대인 군사령관의 의도를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적을 상정한 적이 있는 훈련을 하기 위해서 적전술 교리형판을 이용하여 적의 배치를 추정한 전장정보분석(IPB)에 따라 이것에 상응한 작전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당시에 강조되었고 현재도 잘 활용되고 있는 통합메트릭스를 활용한 전투지휘를 위해 연대 참모들과 연대장이 직접 연구하고 반복된 수정을 통해 완벽하게 작성하여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에 임했다. 


훈련 평가가 끝나고 연대 정보과장은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전에 전장정보분석(IPB)과 통합메트릭스의 개념을 숙지하고 작성하느라 며칠 밤을 꼬박 지새웠는지 훈련 전에 거의 녹초가 되었다”고 넋두리를 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27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14)] 통합메트릭스 신화를 만든 정형진 장군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