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정형진1.png
예하 대대를 방문해 훈련 준비를 점검하는 정형진 연대장(우측에서 세번째) 모습 [사진=정형진]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는 2단계 상급부대인 군단에서 통제 계획을 수립해 통상 쌍방 또는 일방으로 진행되며 연대장의 능력 평가는 군단장 책임하에 이루어진다. 


또한 연대장 재임 기간에 타연대와 비교되어 서열이 매겨지며 차후 진급에도 결정적인 평가 요소가 되어 매우 중요한 훈련 평가이다. 


헌데 군단 통제하에 진행되던 연대전투단훈련 평가(RCT)중에 뜻하지 않게 당시의 군사령관 윤용남 장군이 현장지도를 하겠다고 통보하며 불시에 연대지휘소를 기습 방문했다. 


기습을 받아 잠시 혼돈 상태가 되었지만 정형진 연대장과 참모들은 훈련 전에 밤을 꼬박 새우며 준비했던 군사령관의 강조사항인 한반도 지형에 부합된 새로운 ‘도로견부위주 종심방어’개념과 전장정보분석(IPB) 및 ‘통합메트릭스’를 활용한 전투지휘를 자신있게 보여줄 수 있었다. 


곧 위기(危機)는 호기(好機)가 되었다. 연대장과 참모들의 브리핑을 듣고 훈련 현장 상황을 확인한 3군사령관 윤용남 장군은 전에 실시된 타부대의 연대전투단훈련(RCT)에서 호되게 실수를 질책하며 모두를 공포에 몰아넣었던 모습은 사라지고 흡족한 표정이 되었다. 


마치 윤 사령관이 그해 8월에 무적태풍부대를 초도방문했을 때 이영대 사단장(학군4기)의 업무보고를 받고 “사단장의 업무보고는 크게 잘못되었다. 왜냐하면 군사령관의 평소 생각과 의도가 업무보고에 100% 모두 수용되어 있어 더 이상 할말이 없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다”라고 훈시했던 상황과 같은 분위기였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38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16)] 통합메트릭스 신화를 만든 정형진 장군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