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정형진12.png
2023년 2월12일 남산 트래킹 코스에서도 우연하게 만난 유별난 인연의 정형진 장군(좌측 두 번째)과 일행들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군대는 지옥과 천당도 인솔해 간다는 말이 있다. 보병학교에서 초등군사반(OBC)교육 수료직전에 벌어진 웃지못할 ‘시트사건’은 군과 국가의 간성인 사관생도 출신들은 누구 하나의 실수로 인해 전체가 매도될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  


생도생활 동안 절차탁마(切磋琢磨)를 귀 따갑게 들어 왔는데 그 사건을 계기로 서로를 아끼고 격려하며 군생활을 해야된다는 결집의 기회이자 동기애의 인연을 다지는 계기도 되었다. 


한편 사단 참모장 근무도 성공적으로 끝낸 정형진 대령은 이어 장군으로 진급하여 정보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보직인 합참정보융합실장으로 맹활약을 하게 된다, 


정 장군이 합참정보융합실장으로 재직 중에 제2연평해전이 발발했다. 그후 국정감사가 열리자 기무사의 표적수사와 국방장관인 김동신이 북의 도발징후를 묵살했다고 주장한 5679부대장 사건으로 잠시 곤욕을 치루었으나 사필귀정(事必歸正)으로 잘 해결되었다. 


이후 국방정보본부 해외정보차장의 중책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육군소장으로 진급하여 제 39대 육군 정보학교장으로 취임해 정보요원들에 대한 직무교육과 영어를 비롯한 7개 외국어에 대한 어학교육 등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하고 전역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03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19)] 통합메트릭스 신화를 만든 정형진 장군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