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28사단보좌관0.png
무적태풍부대를 초도 방문한 김동진 육군참모총장과 백창진 소령 및 필자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작전장교 백창진 대위(육사40기)는 그동안 합동근무하는 두명의 작전보좌관 밑에서 전투지휘검열 및 육군참모총장 초도 방문행사 등 바쁜 업무를 잘 수행해왔었고 그해 소령으로 진급하여 교육보좌관으로 발탁되어 근무했으나 참모가 교체되고 연말이 되자 갑자기 전역지원서를 제출했다.


백소령은 전년도 12월 신임 작전참모인 김형배 중령에게 업무보고를 준비하여 능력을 인정받으며 작전처 총괄 선임장교로 활발하게 임무를 수행했는데, 김 참모로부터 무서운 후배라는 평을 들을 정도로 탁월을 넘어 출중하게 업무를 수행했던 인재였다. 


군에서 아까운 인물을 놓치는 안타까운 순간이었으나 그는 사조직에 관련되어 고민하다가 동기들보다 좀더 일찍 전역하여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용단을 내려 전역을 결심했고 아무리 설득해도 소용이 없었다. 


그는 전역후에 삼성그룹에 공체로 입사하여 이사까지 승승장구하며 승진하여 조기에 전역한 사관학교 출신 선배들의 모범사례가 되어 훗날 육군사관학교에서 후배들에게 초빙강연을 할 정도로 성공한 육사 동문이 되었다. 


하지만 사단장은 공석이 된 교육보좌관직을 후임자가 정식으로 보직되기 전까지 필자에게 수행하라고 지시하여 중령 진급예정자로서 대대장반 입소전까지 교육분야라는 새로운 업무에 또다시 시달리게 되었으나 계속되는 업무로 짜증도 없지는 않았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14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22)] 공석 대리근무 스트레스가 보약이 되다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