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png
LG CNS 배민 보안/솔루션사업부장(왼쪽)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장홍국 글로벌 파트너 솔루션 부문장. / 사진=LG CNS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LG CNS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생성형 AI 보안 아키텍처 설계 ▲고객 맞춤형 탐지대응(MDR) 플랫폼 개발 ▲클라우드 보안사업 강화 등 다각적인 협업을 추진한다.


LG CNS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오픈AI 서비스(Azure OpenAI Service)를 기반으로 챗GPT 등 생성형 AI를 위한 보안 아키텍처를 설계, 구축한다. 고객의 비즈니스 환경과 IT시스템을 분석해 보안이 필요한 요소들을 정의하고, 아키텍처를 설계, 구축해 맞춤형 보안 환경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생성형 AI로 필요한 정보를 얻으면서 민감한 데이터가 외부로 노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LG CNS는 마이크로소프트 솔루션을 활용해 MDR 플랫폼 개발에도 나선다. MDR은 위협 요소를 사전에 분석, 발견해 대응하는 것을 말한다. LG CNS는 MDR 개발을 위해 엔드포인트 탐지대응(EDR), 네트워크 탐지대응(NDR) 등 기존 보안관제 솔루션들을 활용한다. 여기에 LG CN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강점인 AI, 빅데이터, 자동화 등 DX기술을 접목시켜 새롭게 고도화한다. LG CNS는 MDR 플랫폼을 기반으로 보안위협 모니터링부터 침해사고 분석 및 대응체계 마련, 취약점 관리와 예방 등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안전한 비즈니스 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LG CNS는 클라우드 보안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LG CNS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애저 및 마이크로소프트365의 보안 아키텍처 설계, 구축, 운영, 관제 등 전 단계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의 보안사업 역량과 성장 잠재력 등을 종합 고려해 ‘고객 맞춤형 보안 서비스(Managed Security Service Provider, MSSP)’ 파트너 자격을 제안한다. LG CNS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MSSP 파트너 자격을 획득했다. 


한편 LG CNS는 모든 산업 영역에서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보안사업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LG CNS는 올 초 조직개편을 통해 보안/솔루션사업부를 신설했다. 


LG CNS는 클라우드, AI, 스마트팩토리 등 DX신기술 분야의 보안 역량도 확보하고 있다. LG CNS는 ▲한번의 클릭으로 클라우드 보안 취약점을 수분 내 파악하는 시큐엑스퍼 캣(CAT) ▲대외비 등 보안 키워드나 이메일 패턴을 분석해 이상징후를 즉시 알리는 AI 보안 솔루션 ▲출입통제, 영상 모니터링 등 물리보안을 포함해 해킹/악성코드에 대응하고 핵심기술까지도 보호하는 운영기술(OT) 보안 등 기술력을 갖췄다.


배민 LG CNS 보안/솔루션사업부장(상무)은 “LG CNS는 사이버관제센터 조직과 화이트해커 ‘레드팀’ 등 우수한 인적자원과 전방위 보안 체계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을 통해 보안 사업을 더욱 고도화하고,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보안 선도기업’으로 입지를 공고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7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 CNS-마이크로소프트, 생성형 AI 및 클라우드 보안 사업 가속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