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23-5한미안보1.png
김재창 COKUSS(한미안보연구회) 명예회장이 주관한 가운데 제1주제는 국민대 특임교수 박휘락 박사(육사34기)가 제2주제는 독일분제연구소장 김동명 박사(육사31기)가 발표하고 홍성표·허남성 박사가 토론에 임하는 모습 [사진=장삼열]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구안보협업연구소장]  토론에 나선 한국군사문제연구원 홍성표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핵을 70~160기 보유(베넷박사의 발표사항)하여 현재의 한미 능력을 초과하는 상황으로 우려되는데, 근절방법은 선언 등의 문구보다는 철저히 물리적인 응징이다”고 언급했다.  


객석에서 유재갑·송재익 박사, 전 MBC방송의 최도영 PD 등이 “워싱턴 선언으로 한미동맹이 복원되었고, 미국의 의탁보다는 자강(自强)이 있어야 동맹도 가능하며, 이번에 6년만에 실시하는 민방위 훈련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는 의견 등이 모아졌다.


독일문제연구소장 김동명 박사(육사31기)가 제2부의 주제로 ‘자유민주 통일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PPT를 이용해 발표했다.

 

그는 “독일의 통일은 아데나워의 친서방정책에 따른 국력신장과 브란트의 동방정책인 교류협력 그리고 콜의 교류·협력 제도화 및 강화정책 등의 정반합으로 이어진 오랜 과정의 산물이며, 절대적인 도움을 주는 미국의 핵심역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통일을 위해서는 “한반도의 냉전체제 해체와 평화통일의 핵심축인 굳건한 한미동맹이 초석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83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워싱턴 선언으로 제대로 복원된 한미동맹(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