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24.png
KAI가 제안한 미래형 항공 기체가 비행하는 장면. / 사진=KAI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대학, 기업 등과 손잡고 미래항공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9일 KAI에 따르면 KAI는 지난 7일 진주시, 경상국립대학교, 경상국립대학교병원, GS건설, GS칼텍스, LG유플러스와 한국형 미래항공모빌리티(AAM, Advanced Air Mobility)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AAM은 주로 단거리 수송으로 사용될 도심항공교통(UAM)과 장거리 수송까지 가능한 지역간 항공교통(RAM, Regional Air Mobility)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단순한 미래 모빌리티 개발을 넘어 미래 교통망 산업생태계 전체를 의미한다.


이번 협약은 ▲진주시 의료시설 활용 응급의료서비스분야 시범도시 공동협력 ▲UAM 인프라 구축 및 활용사업 추진 ▲미래항공기체 실증센터를 활용한 체계검증 등 연계사업 발굴 및 추진 등 한국형 AAM 산업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업무협약의 참여 기관들은 전문분야를 구분하여 AAM 산업생태계 조성이라는 공동목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KAI는 도심항공교통과 지역간 항공교통 등 AAM 교통망에서 실질적인 운송수단으로 사용될 미래항공기체(Advanced Air Vehicle)를 연구하고 개발한다.


진주시는 AAM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행정과 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경상국립대학교는 도심항공교통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경상국립대학교병원은 도심항공교통 시범도시 사업을 위한 의료시설 활용 및 응급의료서비스 운영 분야에 대한 기술적 자문을 제공하기로 했다.


GS칼텍스는 주유소 부지를 버티포트로 활용할 예정이며, GS건설은 이착륙, 충전, 정비 등이 가능한 버티포트를 구축한다. LG유플러스는 도심항공교통 교통관리 플랫폼 연구를 담당한다.


김지홍 KAI 원장은 협약식에서 “지자체와 기체, 건설, 통신 등 분야별 전문성이 있는 민간기업까지 힘을 합쳐 AAM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상당한 시너지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며, “KAI가 개발하고 있는 AAV 독자모델이 한국형 미래항공모빌리티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06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미래항공모빌리티 산업생태계 조성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