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138.png
KF-21과 국산 무인 스텔스전투기들의 편대비행 모습을 구현한 컴퓨터그래픽. /방위사업청영상 캡처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방위사업청은 우리 군이 요구하는 미래 첨단 무기체계의 국방기술을 분석하고, 중·장기 확보계획을 수록한 '2023~2037 국방기술기획서'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방기술기획서는 국방부가 5년마다 수립하는 국방과학기술혁신 기본계획에 기초해 매년 발간되는 문서다.


이번 기획서에는 국방부에서 수립한 '23~'37 국방과학기술혁신 기본계획의 국방전략기술 10대 분야별 기술수준과 발전방향과 30개 세부 국방전략기술별 국방기술 확보전략 로드맵을 제시했다.


10대 전략기술 분야는 ▲인공지능 ▲유·무인 복합 ▲양자 ▲우주 ▲에너지 ▲첨단소재 ▲사이버·네트워크 ▲센서·전자기전 ▲추진 ▲대량살상무기(WMD) 대응 등이다.


북한 미사일의 사전 징후 포착과 선제 대응을 포함하는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KMPR)이 포함된 '3축 체계'를 비롯해 인구절벽에 대응하는 유·무인복합전투체계 등에 대한 기술적 분석이 포함됐다.


국방기술진흥연구소는 방위사업청의 '23~'37 국방기술기획서를 근거로 산학연이 참여 가능한 과제를 사전에 식별해 준비할 수 있도록 기술기획 단계부터 일반본을 작성해 배포할 계획이다.


권영철 방위사업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이번 국방기술기획서 발간으로 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한 전략기술과 미래 첨단무기 확보에 한 걸음 더 나아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1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사청, 무기체계 개발 로드맵 '국방기술기획서'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