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44.png
전술항법장비(TACAN) 사진. / 한국공항공사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우리 기술로 전투기의 하늘 길을 안내한다.


20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KAI)와 전술항법장비(TACAN:TACtical Air Navigation) 2차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전술항법장비는 항공기에 비행기지로부터 방위, 거리 및 기지식별부호를 제공하는 항법장비다. 국제민간항공기구에서는 항행안전관리를 위한 기본 장비로 분류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9년부터 공군 비행기지 등에서 운영 중인 노후된 전술항법장비를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1차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사업에서도 KAI의 Sky Maru 400G로 기종결정하며 공군의 거의 모든 전술항법장비를 국산장비로 운영하게 된다.


방사청은 지난 2019년 1차 사업에서 기존 외산 장비를 대체하여 KAI가 자체 개발한 Sky Maru 400G로 기종결정한 바 있다. 방사청은 최신기술이 적용된 국산장비 도입으로 기능과 성능을 충족할 뿐만 아니라 운영유지에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정규헌 방사청 우주지휘통신사업부장은 “KAI의 전술항법장비는 이미 우리 공군과 해군에 납품하여 기술과 성능이 입증된 장비로, 이번 2차 사업으로 2024년까지 공군의 노후된 전술항법장비 교체를 모두 완료하여 안정적인 항공작전 지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91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사청, KAI와 전술항법장비 2차사업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