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진해육군대학3.png
진해로 이동시에 탔던 차종이 같은 티코 승용차의 사고모습과 사고 발생지역 부근에 있는 팔달천교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훗날 필자의 교통사고 뒤처리를 위해 애를 썼던 육사 동기들의 이야기에 따르면 커브길 중앙선을 넘어 진해로 내려가던 우리들이 탄 티코승용차를 정면충돌한 차는 다행히도 대형이 아닌 엑셀이라는 소형차였다. 


운전을 했던 필자는 충돌사고로 의식을 잃은 채 찌그러진 차속에 끼여 갖혀있었고, 조수석의 이재준 동기는 갈비에 손상을 입었으나 의식이 있었다고 한다. 사고발생 후 급하게 달려온 레카차와 구급차는 차속에 갇혀있는 필자를 문짝을 띁어내고야 빼어낼 수 있었다. 


간신히 정신을 차린 이재준 동기는 사고조사 보고서를 작성하던 경찰에게 뒷좌석에 또 한명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고, 충돌의 충격으로 뒷좌석 차문이 열리면서 우측 팔달천변으로 떨어졌던 김종완 동기를 찾았는데 그는 허리와 갈비 등에 손상을 입었으나 강한 정신력으로 팔달천변 가드레일 밑으로 기어나오자 정신을 잃었다고 한다. 


그날 새벽 군부대의 헌병속보에는 진해 육군대학 대대장반 교육중인 중령진급자 예정자 3명이 대구 팔달천변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1명은 뇌사, 2명 중상이라는 내용으로 전파됐으며, 뇌사상태는 필자를 지칭하는 상황이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34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41)] 교통사고의 위기로 알게된 찐한 전우애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