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진해육군대학10.png
뇌진탕, 횡경막/비장 파열과 골반/대퇴부 골절 등 11가지의 병명으로 대구가야기독병원에 입원했던 필자와 유사한 환자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사고가 발생한 지 3일이 지나서 필자는 눈을 뜰 수 있었다. 주변을 둘러보니 가족이 옆에서 간병하고 있었는데 천장, 벽 그리고 붕대를 칭칭 감은 필자의 몸까지 온통 하얀색이라 이미 저승에 와있다는 생각이 스쳐갔다. 그런데 주변을 인식하자마자 곧 또 의식을 잃었다. 


당시 필자는 골반 및 치골은 전위골절, 대퇴부는 분쇄골절, 늑골8·9번 골절, 좌5족지 골절, 횡경막·비장 파열, 뇌진탕, 혈복흔 등으로 병명만 세어봐도 11가지인 중태 상태로 살아난 것이 기적이었다. 


누가 흔드는 것 같은 느낌에 눈을 떠보니 육군본부 인사참모부에 근무하던 백무화 동기였다. 육사에서 기초군사훈련을 같이 받았던 백 동기는 눈을 뜬 필자를 보고는 “희철아, 걱정하지마라! 너희들은 학교로 출근하다가 당한 교통사고라 공상처리가 가능하다. 내가 육본에 돌아가면 다시 확인해서 잘 처리하도록 할게...”하며 울컥 눈물을 쏟았다. 


그의 위로는 이미 군생활은 못하고 전역해야 하지만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로 들렸는데 그 소리를 듣던 필자는 고맙다는 말도 못한 채 또 잠이 들며 의식을 잃었다. 


며칠이 지나면서 의식이 점차 회복되었는데 옆을 돌아보니 김종완 동기도 붕대를 감고 누워 신음하고 있었다. 필자의 상태는 붕대에 칭칭 감겨있는 엉덩이와 다친 다리가 프레임 끈에 연결되어 침대 바닥에서 하늘로 둥둥 떠있었다.


그때 “희철아, 이제 정신이 좀 드냐?”라는 조수석에 앉아있던 이재준 동기의 반가운 목소리가 들렸다. 다행히도 그는 안전벨트를 철저하게 메고 있어 늑골에만 이상이 있었고 당시에는 비교적 많이 회복되어 걸어다닐 수 있는 상태였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252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42)] 교통사고의 위기로 알게된 찐한 전우애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