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148.png
박경은(왼쪽)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기체사업부문장과 이정훈 세아창원특수강 대표이사가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어쇼에서 열린 소재국산화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AI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지난 22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어쇼에서 G280 비즈니스 제트기 소재부품 국산화 성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KAI는 국내 소재 업체와 ‘With Korea’컨소시움을 결성하고 IAI의 G280 Wing Spar 단조품 2종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다. 컨소시엄은 2022년 12월에 G280용 단조품 2종의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으며 올해 5월 고객사인 IAI로부터 초도품검사(FAI) 승인을 받고 6월 첫 납품을 시작한다.


‘With Korea’컨소시엄은 KAI와 세아창원특수강, 풍산, 한일단조, 삼미금속 등 총 10개의 국내업체로 구성되며 알루미늄, 타이타늄 등 민항기 소재부품 국산화 및 사업화를 위해 협력하는 연합 협의체이다.


이번 국산화로 사업종료 시까지 최대 20억원 이상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추산되며, 자재 주문부터 배송 완료까지 소요되는 리드타임(Lead Time)이 25% 수준으로 대폭 단축된다.


KAI는 ‘With Korea’ 와 민항기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2025년까지 단조품과 압출재, 베어링과 같은 항공용 표준품 등을 단계별로 개발하여 사업화한다는 계획이다.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은 “이번 성공을 계기로 공급망 안정과 원가경쟁력 향상을 이루었다”면서 “소재 국산화를 확대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3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G280 소재 국산화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