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175.png
KAI는 29일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KAI]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방위사업청 주관 3495억원 규모의 ‘회전익 항공기(수리온 등 4종)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SATURN(Second generation Anti-jam Tactical UHF Radio for NATO)은 차세대 항재밍 무전기를 말한다.


군용 항공기의 무선교신은 재밍(Jamming, 전파방해)과 감청에 노출되어 있어 항재밍과 보안 성능이 높은 통신장비 탑재가 필수로 요구된다.


현재 국내외에서 운용 중인 군용 무전기는 1984년부터 적용 중인 HQ-II 방식으로 항재밍과 도청대응에 보안 취약성이 지속 제기되어 왔다.

 

이에 방위사업청은 육·해·공군이 운용중인 군 전력을 대상으로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회전익 항공기 무전기 사업에 KAI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이번 성능개량사업을 통해 회전익 항공기 4종의 무전기가 교체된다. 육군이 운용중인 수리온, 파생형인 메디온 및 소형무장헬기와 함께 해병대 마린온의 무전기가 그 대상이다.

 

KAI는 이번 사업에서 ▲SATURN 무전 장비 체계통합 및 탑재 ▲무전기 기술 협력 생산을 통한 국산화 추진 여건 보장 ▲무전기 점검 및 시험장비 구축 등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회전익 항공기의 체계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군 요구 충족 및 적기 납품으로 한ㆍ미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군 작전 수행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57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3495억 규모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