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진해육군대학8.png
필자가 재활치료를 받던 을지로에 위치했던 옛 을지병원과 성남으로 병원 이전한 뒤의 현재 모습 [사진=김희철/을지재단]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당시에 필자는 골반이 골절된 중환자로 침대에서 꼼짝 못하는 신세지만 생리적 현상은 어쩔 수 없었다. 대구에서 출발하여 서울 을지로에 있던 구 을지병원으로 이동하는 앰뷸런스 안에서도 할 수 없이 간병하는 가족의 도움으로 해결해야 했다.  


그동안 최전방 전선의 오지에서 혹한과 엄동설한을 겪으며 많은 고생을 시켰는데, 이번 교통사고까지 애쓰는 가족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에 가슴이 저려왔다.  


을지문덕 장군을 기리는 서울 을지로에 도착했다. 서울의 대표적인 상업·업무 지구인 을지로동은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진흙으로 된 언덕길이었다. 먼 곳에서 보면 마치 구리가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것 같다고 하여 구리고개, 줄여서 ‘구리개’라고 불렸다고 한다. 


일제 강점기 이후인 1946년에 '을지로'라는 새 이름이 생기는데, 이는 당시 중국 상인들이 구리개 일대를 조선말 무렵부터 장악했기 때문이다. 이들을 몰아내기 위해 중국 수(隋) 나라를 격파했던 을지문덕 장군의 성을 따서 '을지'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전해진다. 


침대에 실려 을지병원에 들어서자 우선 사고 초기 입원하여 치료했던 대구의 병원보다는 규모가 훨씬 크고 전문화되어 있으며 왠지 친밀감도 느낄 수 있었다.  


함께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받던 김종완 동기의 용산고교 시절 절친인 을지병원 박준영 이사장의 따뜻하고 의리있는 배려에 감사하는 느낌이기도 했다. 게다가 박 이사장의 특별한 관심이 표현된 강조 지시로 치료를 맡은 의사와 간호사들이 더욱 신경을 쓰는 모습도 보였다.(다음편 게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17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47)]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