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진해육군대학15.png
1994년 7월8일 당시 폭염 상황 및 김일성 사망 기사 [사진=연합뉴스/조선일보]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대구에서 을지병원으로 옮긴지도 두달이 넘어갈 즈음에 침대에 장착된 골반고정 그네에 누워 공중에 엉덩이를 띄우고 꼼짝없이 못 움직였는데 왠지 좌측 새끼발가락이 계속 퉁퉁 부어있으며 통증을 느꼈다. 


회진하는 담당 과장에게 통증을 이야기하고 X-ray를 찍어보니 교통사고 당시에 다른 곳이 워낙 심하게 다쳐 좌5족지의 중간마디가 탈골된 채 엇갈려 붙어버린 상태를 그동안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결국 엇갈려 붙으며 굳어버린 발가락 마디를 떼어내어 다시 정상적으로 붙이는 수술을 했다. 


발가락 부분 마취를 하고 수술에 들어갔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어 도중에 마취가 풀렸다. 엇갈려 붙은 발가락 마디를 분리하여 다시 정상적으로 연결하고 이를 고정하기 위해 가운데에 핀을 박을 때 마취가 풀린 상태라 통증이 심했고 고통을 참는 온몸에서 땀이 비오듯 쏟아져 수술대 위가 땀으로 질퍽해질 정도였다. 


문득 일제 강점기에 왜경들이 잡혀온 독립투사들에게 손발톱을 벌리거나 뽑는 고문을 했다는 이야기가 떠올랐다. 우리의 애국 투사들도 독립을 위해 이런 고통을 참아내며 버티었을 것이라는 생각에 수술대의 아픔은 잠시 희석되었으나 너무도 힘들었다. 


때마침 100년만에 찾아온 폭염으로 출입하는 방문객이나 병원의 의사 및 간호사들도 모두 치쳐있는 모습이었다. 필자는 병원 밖의 폭염보다는 마취풀린 상태로 겪은 고통의 수술 때문에 기진맥진한 상태로 병실로 돌아와 다시 침대위의 골반고정 그네에 엉덩이를 싣고 다시 누웠는데, 그때 TV에서 속보가 떴다. 


1994년 7월8일 김일성이 사망했다는 소식이었다. 뉴스를 전하며 패널들의 평가는 곧 지도자를 잃은 북한이 무너져 와해되고 남북통일이 앞당겨질 것 같은 분위기였다. 그 덕택에 관심이 돌려져 수술시 받았던 통증은 반감되었다.(담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67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49)]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