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진해육군대학13-1.png
레슬링 경기에서 호쾌한 승리 후에 챔피언 벨트를 차는 전성기의 고(故) 김일 선수 모습과 그의 영정사진 [사진=을지병원]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프로레슬링이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60~70년대에는 경기가 있는 날이면 동네마다 흑백TV나 라디오가 있는 집이나 주변 만화가게로 주민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그곳에 합류했던 필자를 포함해 흑백TV를 시청하던 국민들은 거구의 외국인 선수를 호쾌하게 링에다 내리꽂는 한국 프로레슬러를 보며 어려운 형편을 잠시나마 잊고 환호성을 질렀다. 특히 일본 선수들과 경기일 경우 그 함성은 더욱 커져만 갔다.


그리고 그 환호성 가운데는 국민 영웅으로 불리던 '박치기왕' 김일이 있었다. 이후 프로레슬링이 쇠락의 길을 걸으면서 기억 속에서 '김일'이라는 이름은 잊혀져갔지만, 그 시대를 살아온 이들에게 '김일'은 영원한 영웅으로 남아있다. 


헌데 을지병원 복도에서 재활치료를 위해 열심히 걷고 있는 필자의 바로 눈앞에 그 김일 선수가 환자복을 입어 약간은 초췌해 보였지만 아직도 건장해 보이는 모습으로 지나가고 있었다. 그때 어린시절 국민적 영웅이었던 김일 선수를 직접 만났고, 그가 재활치료 중인 필자를 스쳐간 것에 흥분하며 걷는 다리에 힘이 더 들어갔다. 


김일은 평소 당뇨합병증, 고혈압, 심부전 등의 지병을 앓아왔고, 필자가 을지병원에 입원했던 1994년부터 병원 4층에 병실을 무료로 제공받고 치료를 받아왔다. 박치기 하나로 시대를 풍미했던 프로레슬러 김일 선수는 결국2006년 10월26일 낮 12시17분 서울 하계동 을지병원에서 향년 77세로 별세했다. 


13년 동안 치료를 받아왔던 을지병원에서도 김일은 영웅이었다. 당시 김중봉 을지병원 원무부장은 “다른 환자나 문병객들이 그분을 보려고 병실을 방문해 사인을 받아갔다”고 말했다.  


스타의 입원을 미리 알고 있었던 다른 병실의 환자들도 그 분위기에 동참했다. 이들뿐 아니다. 어린 시절의 꿈과 희망이었던 별이 진 것에 많은 이들이 명복을 빌었다. 그해 10월28일 오후 경기도 벽제에서 화장한 뒤, 유골은 고향인 전남 고흥에 안치됐다. 허나 많은 이들이 김일 선수에게 프로레슬러 이상의 의미를 부여한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132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52)]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