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23.png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방위사업청은 대전광역시와 협조하여 국방 AI 및 반도체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국방 AI 및 반도체 발전 포럼’을 개최하였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일 열린 이번 포럼에는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이장우 대전시장, 이승섭 국방혁신위원회 위원(KAIST 교수) 그리고 AI·반도체 및 방산분야 기업 등 주요 관계자가 참가했다.


포럼은 방위사업청의 대전시대 개막 이후 대전광역시와 함께 하는 첫 번째 행사로서 국정과제인 AI기반 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해 필수적인 국방 인공지능과 반도체 발전 미래 전략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준비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국방 AI와 국방 반도체 두 개 세션으로 구분하여 진행한 포럼에서 국방 AI 세션에서는 방위사업청 조준현 방위사업미래혁신담당관이 ‘AI 기반 무기체계’ 획득을 위해 단기적으로는 무기체계 AI 개발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장기적으로는 파운데이션 모델(초거대 AI)을 국방 분야에 적용하는 방향으로 발전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발표를 하였다.


이에 대해 토의자로 참여한 VIVE STUDIOS 이광희 CTO는 국방 데이터 취득 환경을 고려할 때 파운데이션 모델을 활용하는 것은 적절해 보인다는 의견과 함께 설명가능한 AI 도입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정책적 제언을 하였다.


이어 국방 반도체 세션에서는 광운대 어윤성 교수가 국방 반도체에 대해 국방분야 반도체 표준화 및 산업육성을 위한 R&D사업 발굴, 국방반도체 공정 국산화, 전담기구 구성 등을 내용으로 발전 전략 수립 방향을 제시하였다.


특히 토론 패널로 참석한 LIG 넥스원 조경환 팀장이 국내 반도체 파운드리 기업으로 하여금 국방 반도체 생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의 첨언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였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국방 AI 발전에 국방 반도체가 필수적이며, 현재 해외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의 자급률을 개선하기 위해 산·학·연 및 산업부, 과기부 등 타 부처와 협업하여 민군겸용 반도체 개발을 ’24년부터 추진하고, 이와 동시에 ’27년 국방 반도체 파운드리 공정을 국산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3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사청-대전시, 인공지능(AI) 강군 함께 이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