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진해육군대학19.png
재활을 위해 보행 치료를 받을 때 사용했던 기구들 모습과 병원 앞 작은 식당의 칼국수 [사진=을지병원/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죽음의 끝자락까지 다가갔던 교통사고로 병원 생활을 시작한지 4개월즈음 지나갈 무렵 오랜만에 희소식이 전달되었다. 


무적태풍부대의 작전참모부에서 몇 년을 함께 고생했던 작전장교 정승범 대위가 소령으로 진급했다. 당시에 한반도를 뜨겁게 달구었던 100년만의 폭염이 날라가는 시원한 소식이었고, 그동안 필자를 믿고 열심히 근무한 부하 장교의 좋은 결실에 비록 병원이었지만 마치 내가 진급한 것처럼 기쁘고 보람을 느꼈다. 


더불어 필자의 회복에도 가속도가 붙었다. 마치 쇠로 온몸을 감싼 로보캅처럼 배앞에 불쑥 튀어나와 불편하게 만들던 골반뼈에서 연결된 골반고정핀(Pelvis frame)을 제거했다. 이제는 분쇄골절된 좌측 대퇴부의 골수에 박혀있는 골수정 만이 몸속에 남게 되었다.  


가늘어진 다리에 근육을 붙이는 재활치료를 위해 이동식 보조기를 사용해 병원 복도를 쉴새 없이 누비고 다녔고 덕분에 김일 선수를 만나 눈인사를 하는 횟수도 늘어만 갔다. 드디어 이동식 보조기에서 목발로 교체하면서 운동량도 늘었는데 그때의 가장 고충이 목발을 짚기 위해 겨드랑이에 끼우고 계속 걷자 겨드랑이의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었다. 


하지만 비록 목발을 짚고 다녀도 이동이 가능하자, 그동안 교통사고로 병실에서 함께 지냈지만 거동이 가능해 외출까지 다녀왔던 김종완 동기가 뜻밖의 제안을 했다.  


간호사에게 허락을 받고 김 동기와 가족과 함께 입원 후 처음으로 병원 밖의 자그마한 일반 식당에 들어가 칼국수로 식사를 했는데 세계 최고 수준의 맛이었다. 외식을 제안한 동기도 고마웠고 매일 간병과 동시에 틈틈이 성당에서 필자를 위해 기도하며, 교통사고로 군생활 포기까지 생각했던 위기에서 필자를 건져준 가족이 진심으로 고마웠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7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55]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