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23한미안보6.png

지난 20일 오전 한미안보연구회(COKUSS)는  미27연대를 중심으로 마산전투를 재조명하는 안보포럼을 개최했다.[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지난 20일 오전 용산 전쟁기념관 4층에서 한미안보연구회(COKUSS) 김병관(육사28기) 회장, 박정기(육사24기)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을 비롯한  안보전문가 및 예비역 장성 등 50여 명이 참석한 마산전투를 재조명하는 2023년 3차 안보포럼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6‧25남침전쟁 중에 다부동‧영천 전투, 인천상륙작전 등에 가려 소홀하게 평가되었던 낙동강 전선의 마산지구 전투에 대해 미 제27연대의 소방대 역할을 중심으로 한반도 방어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던 숨겨진 팩트를 발굴해 소개하는 성과가 있었다.


1부 발표를 한 허남성(육사26기) 국방대 명예교수는 한반도에서 전개된 6‧25남침전쟁을 4댠계로 구분하여 설명하면서 좀처럼 접하기 어려웠던 기록 사진들을 제시하여 감동을 주었다.


허 박사는 전쟁사 전문가답게 “팔로군 출신 방호산이 지휘하는 북한군 6사단이 개전초기 신속하게 전주-광주-목포-보성을 점령하며 압박을 가해 워커장군을 최대의 위기로 몰아넣었는데, 이에 미8군은 미 25사단을 마산 정면으로 36시간 동안 240Km 긴급히 이동시켜 44Km밖에 남지않은 부산을 향한 우회로를 차단 방어했다”고 말했다.


이때 Kean특수임무부대와 미 27연대의 활약이 돋보였으며 북한군 7사단까지 포함해 추가로 전개한 9월 공세를 막아냄으로 대한민국 존망의 갈림길인 부산교두보를 지켜냈다며 이 마산지구 전투로 전승에 대한 자신감이 붙어 대반격의 불꽃을 피웠다고 강조했다.(하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870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절체절명 위기였던 마산전투의 재조명(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