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보훈부8.png
'한국광복군 제3지대' 출신으로 일본에서 영구 귀국하는 오성규 지사가 13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입국장으로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과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 박민식 장관이 11일~13일 2박 3일 일정으로 정부대표로 일본을 방문해 일본 내 유일한 생존 독립유공자이자 광복군인 오성규 애국지사를 영주 귀국의 목적으로 13일 국내로 모셨다.


 11일 일본으로 넘어간 정부대표단은 바로 도쿄로 이동해 조국 독립을 위해 마지막까지 헌신한 오성규 애국지사(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를 위문하고 자녀들과 면담을 통해 국내로 모시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여 결정했다. 


 이번 정부대표단의 방일은 2018년 배우자의 사망 이후 아파트에 홀로 거주 중인 오성규 지사가 본인 생의 마지막은 고국인 대한민국에서 보내고 싶다는 의사를 국가보훈부에 밝히면서 이루어졌다. 


 1923년생으로 올해 100세인 오성규 지사는 일제 강점기 ‘주태석’이라는 가명으로 중국 만주 봉천 소재 동광중학을 중심으로 이영순, 조승회 등과 비밀조직망을 만들어 항일운동을 전개하였다. 


 일제에 조직망이 노출되자 동지들과 함께 만주를 탈출해 안휘성 부양의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한 오 지사는 1945년 5월 한미합작특수훈련(O.S.S 훈련)을 받고 국내 진공작전을 준비하던 중 8월15일 광복을 맞았다. 


 광복 후에도 오 지사는 교민보호와 선무공작을 위해 조직된 한국광복군 군사 특파단의 상해지구 특파단원으로 마지막까지 활동하였다.


 정부대표단은 현지에서 먼저 오성규 지사의 건강상태를 확인해 귀국에 어려움이 없다고 판단되어 13일 하네다공항을 출발해 오 지사를 국내로 모셔와 가장 먼저 국립묘지를 찾아 광복군 제3지대장이었던 김학규 장군 묘역에 환국 신고를 하며 참배했다. 


 이후에는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오 지사의 건강상태를 정밀 검진해 건강 정도에 따라 보훈요양병원 등에서 건강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고로 예우하고, 건강상 특이점이 없다면 오는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오성규 지사가 국내로 영주 귀국하여, 국내 독립유공자는 김영관 지사(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 등 7명에서 8명으로 늘어나게 되고,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는 미국에 이하전 지사(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만 남게 된다. 


 한편, 정부대표단은, 오성규 지사의 영주 귀국 지원 외에도 도쿄에 있는 이봉창 의사(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의 순국지인 이치카야형무소 터와 재일학도의용군 충혼비를 참배하고, 재일본 YMCA 회관 내 기념자료실 등 독립운동 유적지를 답사(踏査)했다..


또한 박열 의사(1989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의 변론을 맡은 후세다쓰지(2004년, 건국훈장 애족장)의 후손과 재일한국유학생 대표 등과 면담도 진행했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일본에 계신 마지막 생존 독립유공자이신 오성규 지사님을 직접 찾아뵙게 되어 남다른 감회를 느낀다”며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지사님께 무한히 감사드리고 대한민국에서 본인의 소원대로 마지막 여생을 편안히 보내실 수 있도록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다”고 출국에 앞서 밝혔던 것처럼 국립묘지 참배시에 직접 휠체어를 끌며 오 지사를 모셨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41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일본 생존 마지막 애국지사 오성규, 광복군 제3지대장인 김학규 장군 묘역에 환국 신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