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보훈부16.png
1940년 학생연합 국방경기대회 당시 편파 판정을 일삼은 심판장의 집을 습격한 학생들에 대해, 최고 징역 1년의 검사 구형이 내려졌다고 보도한 ‘매일신보(1941. 1. 31)’의 내용과 1941년 6월7일 대구복심법원에서 폭력행위로 징역 8월을 받고 부산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른 후 1941년 12월 15일 출옥했다고 기술되어 있는 ‘신분장지문원지’ [사진=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일본의 민족 차별에 항거하여 일어난 대표적 민족운동 중 하나인 일명 ‘노다이 사건’을 주도하였다가 혹독한 처벌을 받은 고(故) 김영조 선생에게 애족장이 추서됐다. 


고(故) 김영조 선생은 1940년 11월 경남 동래군(현 부산 동래구)에서 동래공립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경남학도 전력증강 국방경기대회 직후 편파 판정을 일삼은 심판장인 경남지구 위수사령관 노다이 겐지[內台兼治]를 구타하고 관저를 공격하였다가 체포되어 퇴학을 당했을 뿐 아니라 징역 8월을 받는 등 학생으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혹독한 처벌을 받았다. 


경남학도 전력증강 국방경기대회는 총동원체제기에 일본이 한국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초군사훈련을 진행하기 위해 개최한 기형적 운동경기 대회이다.


당시 편파 판정을 일삼은 심판장 노다이 겐지의 이름을 따 불리게 된 ‘노다이 사건’은 광주학생운동과 더불어 일제강점기 대표적 학생운동으로 손꼽히는데, 식민지 교육에 대한 불만과 민족 차별에 대한 울분이 폭발된 사건은 부산의 대표적인 민족으로 알려졌다.


어린 학생들이 일본군 장교를 강력히 응징할 정도의 과감한 행동은 당시 일본의 한국인에 대한 민족 차별이 얼마나 심각했는지와 전시 동원에 대한 민족적 분노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음을 잘 보여준다.


같은 활동에 참여한 고(故) 김선갑(옥고 여독 순국)이 애국장, 이병도‧이세기‧김인규‧이달희‧이도윤‧안장원‧  정두열 선생도 애족장에 서훈된 바 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25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유명을 달리했지만 숨겨졌던 영웅을 찾아 독립유공자 예우(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