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265.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라온시큐어는 16일 개최한 임시주주총회에서 자회사 라온화이트햇과의 합병계약 승인의 건을 가결시켰다고 공시했다.


합병 법인명은 기존과 동일한 라온시큐어로 유지되며, 합병 기일은 오는 12월 1일이다. 회사는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자사가 보유한 라온화이트햇의 지분 약 49.8%에 대한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다. 또한 신주 발행 물량 중 45%는 일정기간 동안 보호예수가 설정돼 합병 직후 실제 유통 가능한 신주 물량은 전체 발행주식 대비 5% 내외로 전망된다.


라온시큐어는 알짜 자회사인 라온화이트햇과의 합병을 통해 다양한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량한 재무구조 구축을 비롯해 인적, 물적 자원 통합에 따른 경영 효율성 향상, 동일 업종 주력 사업 통합에 따른 시장 경쟁력 강화, 외형 확대를 통한 자금 조달 증대, 실적 상승을 기반으로 한 주주가치 제고 등을 기대하고 있다.


라온화이트햇은 블록체인 기반 인증(BaaS), 디지털 인증(IDaaS), 화이트햇 컨설팅 서비스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옴니원 통합인증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신분증, 디지털 증명서, 사설 인증 및 블록체인 기반 VC(Verifiable Credential) 인증ᆞ검증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옴니원 통합인증 서비스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수많은 민간 간편 인증 서비스들을 하나의 통합된 창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국가 공인 모바일 운전면허증, 공무원증, 국가보훈등록증 등 다양한 모바일 신분 인증도 지원하고 있다.


라온시큐어는 사업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회사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반 증명서 발급 플랫폼 ‘옴니원 디지털 ID’를 출시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남미 등 해외 국가 대상의 디지털 신분증 플랫폼 체계 구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내년 하반기에는 양자내성암호(PQC) 제품을 출시해 보안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이번 합병을 계기로 탄탄한 보안 솔루션에 블록체인 인증 기술력을 더해 글로벌 블록체인 인증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오는 2030년 5000억원 매출 달성을 목표로 성장 모멘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58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라온시큐어, 자회사 라온화이트햇 합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