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294.png
영상인식 AI 기반의 로드킬 방지시스템 구조도. [포스코DX 제공]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포스코DX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과 협력해 영상인식 AI 기반의 ‘야생동물 로드킬 예방 및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고 2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야생동물 로드킬 예방 및 모니터링 시스템’은 도로 구간에 라이더 (Lidar) 센서와 스마트 CCTV를 설치하여 도로상에 출현한 야생동물을 감지하고, 그 종류를 판독하여 모니터링 구간에 설치된 LED 전광판으로 해당 구간을 지나는 운전자에게 전파하는 기능을 한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도로환경 등 현장 여건을 분석하여 한려해상국립공원 상주·금산 지구 내 약 350m구간에 시범 적용되었다. 포스코DX는 본격적인 시스템 운영에 앞서 국립공원공단이 보유한 야생동물 영상자료를 제공받아 딥러닝함으로써 동물의 감지 및 식별의 정확도를 높이는 등 현장 환경에 최적화할 수 있었다.


국립공원공단측은 시범 운용 결과를 바탕으로 다른 지역 국립공원으로 확대 적용 함은 물론 국가보호종에 대한 모니터링 등 국립공원 생태계 보전활동에도 사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88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스코DX, 국립공원공단과 협력해 AI기반 야생동물 예방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