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94.png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공개 /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근무하던 인도네시아 기술자들이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 관련 내부자료를 가지고 나가려다 적발됐다. 


KAI는 국정원과 방사청, 방첩사 등에 통보했고, 현재 조사기관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KAI 사천공장에는 인도네시아 기술자 30여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방위사업청 등에 따르면 KF-21 개발에 참여한 인도네시아가 KAI에 파견한 기술자들이 개발 과정 등이 담긴 자료를 이동식저장장치(USB)에 담아 회사 보안검색대를 통과하려다 지난 달에 적발됐다.


조사팀은 이들이 유출하려 한 정보를 파악 중이다. 현재까지는 군사 기밀이 아닌 일반 자료가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출된 USB가 수개이다 보니, 정보당국이 하나하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기밀자료가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은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자세히 언급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2016년 1월 KF-21 개발비의 20%인 약 1조7천억원(이후 약 1조6천억원으로 감액)을 2026년 6월까지 부담하는 대신 시제기 1대와 각종 기술 자료를 이전받고, 전투기 48대를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생산하기로 했다.


하지만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사업 분담금을 제대로 납부하지 않아 약 1조원을 연체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78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보당국 “KF-21 기술 유출 시도 인니 기술자 조사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