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103.png
(앞줄 오른쪽부터) 강구영 KAI 사장이 KAI부스를 찾은 칼리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 국방장관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KAI]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4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되는 방산전시회 ‘World Defense Show(WDS)’에 참가해 제2의 중동붐을 위한 미래사업 협력 강화에 나섰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 총 4가지 전시 ZONE(고정익존, 회전익존, 수송기존, 미래존)을 구성하고 KF-21, FA-50, LAH, 수리온 등 주력기종과 다목적 수송기(MC-X), 미래비행체(AAV)와 같은 미래사업 포트폴리오, 차세대중형 및 초소형 SAR 위성 등 K-스페이스 라인업을 선보였다.


또한, 미래전장의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유무인복합체계를 고정익과 회전익 주력기종에 적용한 KAI의 차세대 공중전투체계를 중점 소개했다.


KAI는 하드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업의 체질 혁신을 선언하고 유무인복합체계, 인공지능(AI) pilot, 최첨단 항전체계가 적용된 차세대 공중전투체계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글로벌 협력체계구축을 모색하고 있다. 


KAI는 지난해 발표한 ‘글로벌 KAI 2050’ 비전을 기반으로 미래 6대 핵심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주력사업 수출 확대와 함께 미래사업을 중심으로 중동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사우디 정보통신기술부(MCIT)와 우주 분야 협력을 논의하고, 같은 달 사우디 우주청(SSA, Saudi Space Agency)과는 우주 분야 협력 MOU를 체결한 바 있다.


KAI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칼리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 국방부 장관이 전시관 내 KAI 부스를 방문하여 KF-21을 포함한 KAI의 항공플랫폼을 둘러보고 설명을 듣는 등 관심을 보였다.


KAI는 이번 방산 전시회에서 중동 및 아프리카 정부 관계자, 육해공군 수뇌부들과 국산전투기 및 헬기 등 주력사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신규 사업기회 발굴을 모색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9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사우디 WDS 참가...KF-21·MC-X·유무인복합체계 등 미래사업 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