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116.png
방사청-신속원,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 업무위탁 협약. [사진=방위사업청]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우리 군이 대포병탐지레이더, TA-50 훈련기 모의비행장비, 함정용 전자전 장비-Ⅱ 등 11개 무기체계 성능 개선에 나선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13일 국방과학연구소 산하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신속원)과 540억원 규모의 ‘2024년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 업무위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은 군에서 운용 중이거나 생산 단계에 들어선 무기체계의 성능을 신속하게 개선하는 사업으로 2021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13일 방사청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 따라 신속원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대포병탐지레이더 아서-케이(Arthur-K) ▲공군 조종사 훈련을 위한 TA-50 훈련기 모의비행장비 ▲적 레이더나 대함유도탄을 교란해 기능 마비 등 장애를 일으키는 함정용 전자전 장비-Ⅱ 등 11개 무기체계의 성능개선 사업을 수행한다.


신속원은 이달 중 사업 계획을 수립해 3월 중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17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위사업청, 함정용 전자전 장비-Ⅱ 등 11개 무기체계 신속하게 성능 개선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